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6-01 17:07:19
기사수정


▲ 인도네시아 시파커뮤니티 <베드하얀 발라박(Bedhayan Balabak)>. 사진=부산시


뉴스부산='제20회 부산국제무용제'가 6월 7일 오후 7시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개막식과 개막특별공연을 시작으로 9일까지 사흘간, 해운대 해변 특설무대와 부산 시내 여러 곳에서 열린다.


시에 따르면 2005년 제1회 부산국제해변무용제를 시작으로 올해 제20회를 맞이하는 부산국제무용제는 지난 20년간 전 세계 5대륙, 60여 개국 1천여 작품이 소개된 세계적인 무용 축제로 발전해 왔다.


올해는 대한민국을 비롯해 리투아니아, 프랑스, 브라질, 페루, 인도네시아, 일본, 호주-뉴질랜드 등 10개국 40여 공연단체, 유럽, 중남미,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전 세계 15개국 출신 4백여 명의 아티스트가 참가해, 60여 개의 작품이 무대에 오르는 대규모 예술축제로 펼쳐진다.


특히, 부산시를 중심으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을 비롯해 헝가리, 페루 등 각국 주한대사관과 국내외 다양한 유관기관과 긴밀한 연계와 협업을 통해 이뤄졌다.


무용제는 6월 7일 오후 7시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국립무용단(단장 겸 예술감독 김종덕)'의 <내 젊은 날의 초상>, 타악그룹 '타고' <샤먼 드럼>의 축하 공연 무대로 막이 열린다. 국립무용단은 ‘2024 국립극장 지역 문화거점 공연 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부산국제무용제 20주년을 축하하는 첫 무대를 장식한다.


▲ 2024년 부산국제무용제 20주년 기념 및 한-헝가리 수교 35주년 기념 특별 프로그램, <솔루스 아모르(Solus Amor)>. 사진=부산시


이어, 부산국제무용제 20주년과 한-헝가리 수교 35주년 기념 특별초청공연으로 헝가리 무파부다페스트 극장 제작 '리스르켈컴퍼니(Recirquel Cirque Danse by Bence Vάgi)'의 서커스 댄스 <솔루스 아모르(오로지 사랑만이)>가 70분 전막 공연으로 무대에 오른다.


헝가리 문화혁신부 지원, 주한 헝가리대사관 후원의 이번 공연은 아시아 초연으로 서커스와 현대발레를 접목한 ‘서커스 댄스’라는 새로운 장르 작품으로 전 세계 순회공연에서 이미 관객과 비평가들의 최고 호평을 받았다.


사랑을 주제로 화려한 공중곡예와 고품격 예술성을 동시에 선사하는 이번 공연은 부산뿐 아니라 전국의 무용 애호가들을 부산으로 불러 모으기에 충분한 세계적 명성의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8일과 9일 오후 3시에도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3회 연속 이어진다.


한편, 부산시는 올해 무용제의 20주년을 맞아 부산지역 내 춤 커뮤니티를 활성화하고 춤 애호가층을 확대함으로써 '춤의 고장' 부산의 명성을 되살릴 계획이다.


6월 2일 부산시민공원에서 부산무용협회와 함께하는 ‘열린무대’에 부산의 8개 유수 무용단체가 참여해 무용제 사전 홍보 공연을 한다. 8일과 9일에는 해운대 해변 특설무대에 ‘참여형 춤 커뮤니티’ 모집 공모를 통해 치열한 경쟁에서 선정된 7개 단체의 공연도 있다.


무용제 20주년 헌정 작품으로 부산지역 안무가와 무용단의 창작품 <풍요의 바람(Wind of the abundance)>(박은화 안무, 현대무용단 ‘자유’)이 부산국제무용제 공식초청 공연무대에서 소개될 예정이다. 부산예술고등학교와 브니엘예술고등학교 학생들의 신선한 무대도 식전 축하공연에서 만나볼 수 있다.


▲ 리투아니아 오라댄스시에터 <삭제된 문 (Deleted Doors)>. 사진=부산시


올해 무용제는 해외단체와 부산을 기반으로 한 무용 단체와의 협업 작품으로 송도, 용두산공원, 영도, 광안리 해변 등 부산 일대 거리 곳곳으로 부산시민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세계적 단체를 부산의 단체, 예술가들과 연결하고 창‧제작을 지원함으로써 무용제가 국제적 문화예술 플랫폼의 역할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브라질의 ‘그루포 타피아스 컴퍼니’와 부산의 ‘경희댄스시어터’는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의 ‘쌍방향 국제문화협업 지원 사업’에 선정돼 ‘부산국제무용제(BIDF) 거리홍보공연’으로 다양한 무대에서 관람객을 만난다.


호주-뉴질랜드 기반의 ‘하우스오브샌드 컴퍼니’는 지난해 부산국제안무가캠프 참가자들과 함께 제작한 안무작 <저항에 저항(Resisting Resistance)>의 완성도를 높여 올해 공식무대에 올린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화디자인
최근 1달간, 많이 본 기사더보기
尹 대통령, 한·일·중 환영 만찬 참석 제9차 한일중 3국 정상회의 공동선언 (2024-5-27) Joint Declaration of the Ninth ROK-Japan-China Trilateral Summit  매달 책1권을 읽고 만나는 '4월 독서회', 5월 정기모임 개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