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23 20:05:47
기사수정

▲ 강경호이야기=또르르 계단을 올랐던 3층 / Photo = KANG GYEONGHO | Nov 23, 2021




뉴스부산art = 강경호 이야기




또르르 계단을 올랐던 3층



한 때 그림에 푹 빠졌던 시절이 있었다. 손톱이 닳아 피가 나도록 석고 데생을 하거나, 대중탕에서 크로키를 하다가 혼이 난 적도 있었다.


아주 오랜 전 시간이었지만 생각해보면 창작에 앞서, 그림을 이해하고 기본을 만드는 필수 과정이었다. 사실 특출한 재능이 있는 특별한 예술가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작가는 치열한 노력과 정진으로 자신의 창작을 이어간다.


그 시절 생각나는 선배 한 사람을 떠 올려본다. 아마 오늘처럼 추위가 시작되는 계절의 새벽녘이지 싶다. 또르르 계단을 올랐던 3층. 작업실이 달랐던 그가 노크 없이 불쑥 들어왔다. "자갈치시장 갈래?"


100호가 족히 넘는 큰 화선지에는 새벽시장의 풍경과 투영된 그의 삶이 몇 날 며칠이고 담기곤 했다. 사십 년도 더 지난 지금. 그의 열정은 어떤 작업으로 변했을지 궁금해진다.


Nov 23, 2021


Story of KANG GYEONGHO

강경호(작가, 예술감상전문가)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감자탕=1러시아총영사축사
건널목(정치의계절을실감하는건)
부산시, 문화유산 답사기 '古도심 역사의 발자취를 찾아서' 강경호이야기 = 새벽녘, 백색 슬레이트에 비친 부산시립박물관, 기타선율과 함께하는 신년음악회 개최 부산시농업기술센터, 2022년 농업인대학 산업곤충 양봉과정 부산시, ‘여성친화형 1인 가구 안전복합타운’ 조성 추진 부산시, 프랑스 퐁피두센터 부산 분관 설립에 원칙적 합의 2022 부산국제모터쇼 개최 ... 7월 14일~24일, 부산 벡스코 [초대석] Keyboard Sonata in B minor Wq. 55/3, cantabile [뉴스부산초대석] 권태원 시인 = 기다리는 편지 뉴스부산포토 = 사람들 - 해운대(Jan 15, 2022.) 강경호이야기 = 코로나19와 메타(meta), 메타불교 2021년 연간 종합 독서율, "성인 47.5%, 학생 91.4%"
@블랙마리오-최철주-뉴스부산배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