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30 21:32:07
기사수정

▲ 확장 가상세계 전시 `코리아 월드` 내부 이미지. 사진제공=문체부

뉴스부산=한국문화를 사랑하는 '외국인들이 직접 제작한 한류 콘텐츠'를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 전시관, ‘코리아월드(Korea World)’가 30일, 문을 열었다.


이날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하 '해문홍(KOCIS)')은 비대면 생활이 일상화된 가운데, 새로운 한류 수요층을 찾고 한국문화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확장 가상세계로 구현한 온라인 전시관을 처음으로 구축했다고 밝혔다.


전시관에서는 ▲국제콘텐츠 공모전 ‘토크토크 코리아’(Talk Talk Korea 2021)의 응모작 약 4만 건 중에 본선에 진출한 수상작(9개 주제) 140개 작품, ▲ 외국인 한국문화 홍보 전문가인 코리아넷 명예기자단과 케이-영향력자(인플루언서)들의 우수 작품, ▲ 해문홍(KOCIS) 50주년 기념관 등 외국인의 시각에서 본 참신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토크토크 코리아 2021(Talk Talk Korea 2021): 국내외 외국인이 한국문화를 소재로 콘텐츠를 제작해 온라인으로 참여하는 국제콘텐츠 공모전(2014년 시작).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국내외 거주 외국인 대상 공모를 통해 구성한 코리아넷 기자단(105개국 3,432명)으로 한국문화, 주요 행사, 정책 등과 관련한 기사와 콘텐츠를 직접 제작. 케이-영향력자(인플루언서): 한국에 관심 많은 외국인 한국문화 전문 유튜브 콘텐츠 창작자(76개국 1,224명)로 현지 언어와 흐름에 맞는 내용으로 다양한 한국문화 영상 콘텐츠를 직접 제작.

또한 전시관 안에 회의실(콘퍼런스룸)을 마련해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을 포함한 외국인 한국문화 홍보 전문가들이 서로 교류하고 콘텐츠 생산의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시관에서는 콘텐츠(작품) 관람뿐만 아니라 가상 인물(아바타)을 활용한 사진 촬영과 관람자 간 채팅도 할 수 있다. 특히 한복과 갓 등 전통의상을 입어볼 수 있는 한국문화 체험 행사와 전시관 콘텐츠를 활용한 특별 공모전도 이어진다. 


▲ 해문홍(KOCIS) 50주년 기념관. 사진제공=문제부


참가자들은 해문홍 50주년 기념관을 둘러본 후 50주년 축하 영상을 제작하거나 전시관 작품을 관람하면서 한국문화에 대한 느낀 점 등 자유롭게 후기 영상을 제작해 응모하면 된다. 코리아월드 누리집(koreaworld.co.kr)이나, 해외문화홍보원 50주년 특별 페이지를 통해 접속할 수 있다. 


해문홍(KOCIS) 박정렬 원장은 “국내외 젊은 층을 겨냥해 확장 가상세계 전시관 ‘코리아월드(Korea World)’를 새롭게 구축했다.”라며, “외국인의 시각에서 본 다양한 한류 콘텐츠가 재확산되길 기대한다. 해문홍(KOCIS)은 앞으로도 새로운 한류 수요를 충족할 수 있도록 콘텐츠를 다각화하는 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제콘텐츠 공모전(Talk Talk Korea 2021) 주제별 1등과 2등을 제외한 본선작의 순위는 공식 누리집(www.talktalkkorea.or.kr)과 누리소통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등과 2등 수상자는 12월 중에 열리는 ‘한류 큰잔치(K-healing ON Festival)’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뉴스부산 http://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감자탕=1러시아총영사축사
강경호이야기 = 설파(雪波) 선생의 雲飛劍舞雄千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