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1-19 21:12:48
기사수정

▲ 뉴스부산ART=박형준 시장은 19일 프랑스 로랑 르 본 퐁피두센터 관장과 만난 자리에서 해외분관 및 파트너십 등 모델을 제안했다. 사진제공=부산시


뉴스부산ART=부산시는 프랑스 최고 현대미술관인 퐁피두센터 분관 설립을 위한 원칙적 합의를 이뤄냈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지난 16일부터 진행된 ‘2020 두바이엑스포 한국주간’에서 부산 관광 홍보 행사와 더불어 세계적 미술관 부산 분관 설립을 위한 활동을 이어갔으며, 박형준 시장은 19일 프랑스 로랑 르 본 퐁피두센터 관장과 만난 자리에서 해외분관 및 파트너십 등 모델을 제안했다.


앞서 부산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실무진 간의 사전 교류를 시작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 26일 퐁피두 관장과 박 시장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정식 논의를 했으며, 이번 방문은 화상회의 결과를 구체화하는 방안으로 준비됐다.


박 시장은 이날 퐁피두센터 부산분관 예정지로 북항 일원을 제시했으며, 미술관 형태 등에 대한 구상, 국제 미술 교류 및 우호 협력 사업 추진 등을 제안했다.


이번 만남으로 세계적 미술관 부산분관 설립에 대한 원칙적인 합의가 이뤄졌다. 퐁피두 측은 오는 5월경 부산을 방문해 현지 시찰 등을 통한 구체적인 장소 논의 및 실무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며, 매년 교류전시회(브랑쿠시전 등)를 통한 전시 파트너십을 이어가는 등 분관 설립에 앞서 실질적인 교류로 상호 신뢰를 이어가기로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북항 일원에 엑스포를 여는 것과 궤를 같이해서 오페라 하우스와 짝이 될 수 있는 세계적인 미술관을 북항 일원에 건립하는 데 뜻을 모은 만큼, 올해 상반기 안에 퐁피두센터 관장을 비롯해서 대표단이 부산에 와 여러 가지 실무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그런 과정을 통해서 상반기 내에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겠다”면서 “퐁피두센터 건립 전이라도 퐁피두센터가 가지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20세기 근대미술 예를 들면 브랑쿠시, 마티스, 피카소를 포함한 미술품을 중심으로 한 전시회를 부산에서 열 수 있도록 조치를 하겠다는 약속도 받아냈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북항 오페라 하우스를 건립하고, 향후 세계적 미술관과 2030세계박람회까지 유치한다면 진정한 문화예술 중심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뉴스부산 http://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정담은감자탕(주문)
강경호이야기=캐리
@블랙마리오-최철주-뉴스부산배너
부암고가교 야간 교통통제 실시 (5.19.~31. 22:00 ~ 05:00) 부산시, 대학생 작품활동 참여 지원 사업 ..6월 14일까지 접수 공모 =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홍보 캠페인 아이디어 海潭의 書藝漫評(43) 서예의 매력은 자락(自樂)이다 부산학생교육문화회관 '제27회 교원미술전람회 개최' 부산 중구 건강생활지원센터, '신체활동교실' 운영(6.7.-12.19.) 정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정하고 안전하게 실시한다" 한동훈 법무 "사회적 강자도 엄정 수사할 공정 시스템 만들 것" 부산시, 만18세~34세 청년 ‘무료 심리상담’ 지원 부산시, 소상공인 종합건강검진비용 25만 원 지원 도서관 소식 = 부산서동도서관, ‘도란도란: 책과 함께’ 외 부산시, 일본·독일 현지 한국 홍보 행사 '부산 알리기'에 나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com, pub-9778884626677934, DIRECT, f08c47fec0942fa0